사무실이 너무 더워

아침에는 어떻게 좀 버틸만 하더니.. 점심 먹고 들어오니 사무실이 완전 사우나처럼 후끈거리는 일이… 휴~ 선풍기 하나 없는 사무실인데.. 더구나 구리로 사무실을 이전하는 것도 조금 문제가 생겨서 늦어질 듯 한데.. 6월에 옮기더라도 6월이면 지금보다 훨씬 더 더울텐데.. 사무실에서 어떻게 버텨야 할지 그냥 답답한 느낌이다. 또 당분간 멍하니.. 뭔가 확실하게 정해진 것도 없이 자꾸만 시간만 보내버리는 일상이 […]

Read More

어쩌다 먹게 된 멋진 장독대의 밥상

오늘은 쉬는 날임에도 불구하고 어제 산 렌즈가 초점이 맞지 않는 사태가 발생해서 렌즈 반품을 위해 사무실에 잠깐 갔는데.. 거기서 또 하필이면 점심 때 맞춰가서는 바로 붙들려서 점심도 먹고 왔다는.. 노리고 간 건 아닌데.. ㅋㅋ 몸을 살리는 밥상이라고 하는데.. 조금 짠 듯 했지만 맛은 있었다. 다만 좀 비싼 편이어서 대접할 때 아니면 그다지 가진 않을 것 […]

Read More

일하기 싫구나

하기 싫다고 하는 게 맞는 건가? 아님 하고 싶어도 할 수 없다고 해야하는 걸까? 디자인이 완료된 파일이 넘어오지 않아 뭐 그냥 이렇게 시간을 보내고 있다. 물론 신경쓰였던.. 어제 작업했던 부분을 수정하기도 했지만.. 좀 그렇네? 얼마전부터 새로운 블로그를 급하게 만들어서 사용하고 있다. 코딩이라는 것을 하면서부터 기억력에 한계가 있다는 것을 뼈저리게 느끼고 기록의 필요성을 느껴서 시작을 했는데.. […]

Read More

조금은 체하기도 하는거지

스트레스가 많았던 것일까? 점심에 먹은 게 바로 체하는 통에 오후에는 머리강 빙빙~ 도는 가운데서 멍하니 하루를 마무리 한 것 같다. 나도 힘든데 힘들다는 사람들은 뭐 그리 많은지.. 자신들만 힘든 거 아닐텐데… 휴~ 체한 것은 집에 와서 피 좀 뽑아냈더니 그냥 시원하게 내려갔다. 워낙 잘 체하는 탓에 이젠 뭐 알아서 스스로 처치를 해버린다는.. ㅋ 한동안 체하지 […]

Read More

맑은 하늘

어젠 참 많은 비가 내렸다. 물이 새는 비극적인 일도 있었는데.. 다행히 집에 가려는데 비가 오지 않아서 너무 좋다. 일요일에 다시 비 예보가 들어 있던데.. 오는 날은 뭐 비가 와도 크게 문제가 없을 테니까.. 다행이란 생각이 든다. ㅎ 간만에 점심에 자장면을 먹었다. 사무실 근처 하나밖에 없는 중국집에 처음 주문을 해서 먹어봤는데.. 가격도 싸면서 맛도 제법 괜찮은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