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거없는 자신감

오늘도 10시가 넘어서 퇴근을 했다. 좀 더 하고 싶었는데.. 원치않는 방해(?)공작이 있어서.. 했던 얘기 또 하는 그런 회의는 참 싫은데.. 어쨌든 그래도 생각했던 것까지는 마치고…

감기가 오려고 하네

요 며칠 몸도 힘들었지만.. 마음도 꽤 힘들었던 탓일까? 오늘은 영~ 컨디션이 좋지 않다. 내일도 일을 해야하는데… 예전같으면 감기 기운이 조금만 있어도 약을 사서 먹었을텐데.. 이제는…

눈이 제법 내렸다

언제부터 눈이 내렸는지도 방안에만 있다보니 알 지도 못했다. 찜질방에 갈 예정이었으나 사정으로 가지 못하게 되고 그냥 늘어져서 잠을 자고.. 지난 밤 잠까지 설쳤는데.. 잔뜩 기대했는데..…

2008년 4월 2일

시간이 빠르다는 것은 요즘은 항상 느끼고 있다. 아침에 일어났나 싶으면 점심 때가 되어 있고 잠시 정신을 놓았다 시계를보면 어느새 저녁이 되어있다. 이렇게 하루하루가 무엇을 하는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