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3월 2일 북한강철교

비가 그친 뒤이기도 하고 날씨도 생각만큼 따뜻하지 않은 듯 하여 자전거를 타러 가야하나 고민을 했지만 다음 주부터는 출근이고 마음 편하게 자전거를 탈 수 있는 시간이 그리 많치는 않기 때문에 일단 나가봤다. 어제 낮에 자전거 정비를 해뒀는데 가지 않으면 안될 것 같은 그런 기분이기도 했다. 점심을 일찍 먹고 옷 갈아입고.. 날씨가 춥긴 해도 그렇게 춥지는 않을 […]

Read More

2017년 2월 18일 한강대교

다시 날씨가 추워졌지만.. 어제도 자전거를 타고 와서 오늘은 쉬어야 겠다는 생각을 안한 것도 아니지만.. 어쩌다 보니 점심을 먹고 옷을 챙겨입고 자전거를 끌고 나가는 나를 거울에서 볼 수가 있었다. 3일 연속으로 자전거를 탔는데 엉덩이도 아프고 다리도 아프고.. 내일은 진짜 쉬어야 할 듯 하다. 날씨차 추운 날인데도 자전거를 타고 오니 땀이 흥건하게 흘렀다. 제법 무리해서 달렸나 보다.

Read More

2017년 2월 17일 한강대교

미사리 방향으로 가면 눈이 녹으면서 자전거길에 물이 고여있는데 이것 때문에 자전거가 더러워져서 이번엔 서울 방향으로 가봤다. 근데 출발부터 엄청난 바람에 계속해서 갈 수 있을까? 하는 생각만 들었다. 왕복 50km를 타고 싶었는데 어디까지 가야할지 모르니 가민 520의 거리만 보면서 25km 지점에서 유턴하기로 했다. 역풍에 속도도 내기 어려웠고 안장 높이가 문제인지 오른 쪽 무릎이 아프기도 했는데.. 그렇게 […]

Read More

2017년 2월 10일 북한강철교

무척이나 춥던 금요일.. 난 무슨 생각으로 자전거를 타러 나갔는지 모르겠다. 쌓이고 쌓인 스트레스를 풀고 싶다는 생각 때문이었을까? 방안에만 있다가 나가니 그렇게 추운지 알 턱이 있나.. 방한 의류를 챙겨입었지만 세차게 불어오는 바람엔 어쩔 도리가 없었다. 그렇다고 나왔는데 다시 들어가기는 싫고 갈 수 있는 데까지만 가기로 하고 페달을 밟았다. 너무 오랜만이라 그런지 페달을 밟는 게 쉽지가 않았다.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