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가야 하는데

주사도 맞았고 약도 먹었으니 괜찮아졌으면 했는데.. 전혀 나아지질 않아서 아마도 수술이 필요할 것 같다. 그렇게 대단한 것도 아니고.. 입술 쪽에 혹이 하나있는데 이거 제거하려면 좀 째야 한다고 해서 말이다. ㅋㅋ 저번에 갔던 병원 피부과는 수술은 안하는 피부과라고 했는데, 그럼 뭐 어디 다른 데 소개시켜 주려는 걸까? 날씨 더운데 병원 가려고 하니 아주 짜증이 밀려온다. ^^; […]

Read More

병문안을 다녀오다

이거 병문안이라고 해야하나? 나의 사랑스러운 조카 영민군이 갑작스런 탈장 수술로 인해 오늘 서울대병원에 입원을 했다고 한다. 검사만 하려고 했는데 어쩌다보니 입원까지 하게 되었고 내일은 수술을 할 것이라고 한다. 오전에 동생의 전화를 받고 나도 오늘은 컨디션이 별로였지만 병원에 가지 않고는 견딜 수가 없어 조퇴를 하고 버스와 지하철을 타고 병원에 다녀왔다. 탈장이라고 하지만 영민이는 아무렇지도 않게 잘 […]

Read More

무거운 마음으로 고향에 다녀오다

그냥 수술하시고 입원한 것뿐이라고 생각을 했는데.. 막상 어머니 얼굴을 보니 순간 울컥하는 마음이 들었다. 얼마나아프셨을까? 자식들 걱정에 정작 자신의 몸은 돌보지 못하셨던 어머니.. 그저 나는 죄송한 마음뿐이었다. 어머니도 편치않으실텐데.. 나 피곤하지 않을까 걱정을 해주시고.. 잘 해드린 것도 없이 걱정만 끼치는 아들인데.. 마음이 참 무거웠다. 어깨에 석회가 쌓이면서 이게 신경을 눌러서 고통이 엄청 나셨다고 하셨다. 수술전까지 […]

Read More

목요일은 쉬는 날이다

어느 새 일주일이 지나가버리고 또 다시 목요일이 되었다. 매주 목요일은 내가 쉬는 날이다. 쉬는 날이라고 해서 뭐 특별한것이 있는 것은 절대 아니다. 항상 아침에 일어나서 씻고 나면 또 몰려오는 잠 때문에 잠깐 낮잠을 자게 되고 그러다 일어나서동영상을 보거나.. 또 다시 멍하게 인터넷을 헤매이거나 또는 택배를 받는 것이 쉬는 날의 일과 아닌 일상이 되어버렸다. ㅎ 방청소도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