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자국

아주 오래 전에 찍었던 사진을 다시 한번 들춰봤다. 그 사진들이 내가 바라보고 생각했던 모든 것의 기록일 수는 없지만 아주 작은 일부분이라 생각하니 기분이 묘해졌다. 매일매일 조금씩 삶이라는 길에 나의 작은 발자국을 남기고 있을텐데 그 발자국이 어떤 모습일지.. 어떻게 걸어가고 있는지 뒤돌아 본 적이 없는 것 같다. 내 발자국은 어떻게 나의 뒤에 남겨지고 있을까? 하루하루 시간에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