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 문막에 다녀왔다

남동생이 나보다 먼저 결혼을 해서 강원도 원주 문막에 살고 있다. 저번부터 지나가는 소리인지 한번 놀러오라고 해서 지난 주말에
약속을 정하고 다녀왔다. 안좋은 일이 있은 후이고 날씨가 추워진다고 했던 때라 갈까말까 고민을 했지만.. 가서 동생과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면 그래도 뭔가 해결책이 보이지 않을까 싶어 갔었다. 아주 많은 이야기를 한 것은 아니지만 오랜만에 바람을 쐬니 뭔가
시원해지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 내가 갔기 때문에 제수씨는 힘들었을 수도 있을텐데.. 다음에 서울에 놀러오면 같이 재미있게.. ^^

토요일 오전에 동서울버스터미널에서 버스를 타고 원주로 향했다. 버스에서 잠을 잘까? 하다 PDA에 담아간 노다메를 봤다. 역시
재미있더라는.. 일요일 아침에 일어나서도 혼자 방에 박혀서 PDA로 드라마를 보는 짓을 하기도 했는데.. ^^; 아직 다보지 못했다. 언제
다볼 수 있을지.. 나도 잘 모르겠지만서도.. 역시 기대를 저버리지 않고 재미있다. 근데.. 내가 왜 이야기가 딴 길로 새고 있는지???

원주에 도착해서 동생차를 타고 점심을 먹으러 갔다. 순대국을 먹었는데.. 양이 어찌나 많은지… 서울에서 먹는 양의 1.5배는 많은
것 같았다. 그때부터 시작된 오버 생활은.. 서울에 올 때까지 계속되었다는.. ㅋ 밥의 양도 보통때의 1.5배.. 배가 안 부를 수가 없다.
거기다가 별로 움직이지도 않고 계속 먹기만 하니 소화가 될 리가 있겠는가.. 더부룩한 속에 잠도 잘 안오고.. 정말 힘들었다. ㅋ
토요일 오후에 차를 타고 이곳저고 돌아다녔는데.. 오크밸리에도 갔는데.. 사람들이 예상했던 것 보다는 많지 않은 것 같았다. ^___^
오크밸리에 가는 중간에 정말 멋진 빙벽을 봤는데.. 카메라를 가져가지 않아서 사진에 담지 못한 것이 지금도 아쉬움으로 남는다.

일요일 오후에 버스를 타고 서울에 도착을 했고.. 계속 방안에 있으면서 티비만 봤던터라 저녁도 먹지 않고.. 그냥 잠이 들었다.
오는 버스에서 잠을 자기도 했는데.. 계속 피곤한 것이.. 버스를 타면 항상 피곤하니까.. 그런 것 같다. 푹 자고 일어나서 머리가
개운할 줄 알았는데.. 다시 머리가 몽롱해지는 듯한 느낌은.. ^^; 월요일은 정말 어쩔 수가 없나보다. 저녁에는 저녁 약속이 있고
뭐 이런 저런 생각도 정리를 해야할 시기인데.. 저녁에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면 좀 더 명확한 답을 찾을 수 있지 않을까 싶기도 하다.

다음번에는 여자친구와 함께 만나자는 제수씨의 말에 알았다고 했는데.. 나도 곧 그런 날이 오면 좋겠다고 생각을 하고 있다.

외출해야 하는데 너무 졸립다

오늘 원래 계획이 원주 문막에 사는 동생네에 가기로 했다. 물론 별 일이 없으면 조금 있다가 나갈 것이지만.. 어제 여동생 PC고쳐주고
늦게 와서 블로그에 2008/01/11 – [불만제로] – 황당한 메인보드 [디지탈그린텍]P4-865GV (인텔865GV)라는 글을 쓰고 12시가 다되어
잠을 잤기도 하고.. 요즘 방이 너무 뜨거워서 잠을 제대로 자지 못하는 정도인데.. 오늘도 잠을 제대로 못자서 지금 너무 피곤하다. ㅋ

원주고 뭐고 다 때려치고 늘어지게 자고 싶지만.. 이미 약속한 일인데.. 눈이 와서 오지 말라고 하지 않을까 전화를 했더니.. 그냥 오라는
자식 눈치도 없이.. ㅋ 그래도 이번에 갔다 와야죠. 나이는 내가 많지만.. 나보도 결혼도 먼저 한 동생.. 그런 면에서는 나보다 어른.. ㅋㅋ
동생 퇴근 시간에 맞춰 도착을 해야하니까.. 11시에서 11시 30분 사이에 버스를 타면 될 것 같으니까.. 10분 후에 집에서 나서면 딱이다.

이래저래 마음 고생이 심한 1월이지만.. 그래도 마음은 편하게 먹고 살아가고 싶다. 사람에게 배신도 당하고 좋지 않은 경험도 하고
그랬지만.. 누군가는 나를 도와주려는 사라도 있고.. 신경 써 주는 가족과 여자친구도 있으니.. 사람이 내 재산이었으니.. 난 큰 부자다.
좋을 때가 있으면 힘들 때가 있고.. 또 좋을 때가 있을 것이니.. 큰 걱정은 하지 않으려고 한다. 걱정한다고 달라지는 건 없으니.. ㅋ

근데.. 오늘 원주에 가는 것은 정말 너무 힘들다. 아후~ 쉬고 싶을 정도로 피곤하다. 그냥 늘어지게 자면.. 정말 안될까? 정말 가야하나?

GUNSLINGER GIRL -IL TEATRINO 01화

오랜만에 다시 보는 GUNSLINGER GIRL 자그마한 미소녀들이 총을 들고 있는 모습은 역시 적응하기 힘들다. ^^;


어제 마신 술 때문에 오늘은 무척 피곤하다. 쓰러져서 자고 싶은 마음 뿐이랄까? 그래서 딴짓만 하고 있다. 그거밖에 할 수 없으니까

눈이 내리고 있다

글쎄.. 눈이 내리는 것이 좋은 것인지.. 나쁜 것인지.. 지금은 모르겠다. 마음이 우울한데.. 눈까지 내려준다니.. 운명의 장난이란말인가?

어제는 회사 디자이너 동생과 영등포에서 맥주에 치킨.. 괘 오래 마신 것 같다. 11시에 영등포에서 지하철을 타고 집으로 왔으니까..
술을 마시면서 뒷담화를 안주삼아..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고.. 너무 화가 나고 짜증이 나서 그랬는지 모르겠다. 뭐 그렇게라도 해야
마음이라도 풀릴까 했는데.. 그당시에는 이런저런 못하던 이야기도 술기운에 모두 해버리고 나니 조금은 마음이 홀가분했는데.. 막상
아침에 현실을 보니 눈도 내리고.. 마음에는 비가 내릭.. 완전 우울모드다. 이따가 여동생이 사는 동암까지 가서 PC도 고쳐줘야 하는데

아침부터 소주를 마실 수는 없겠지만 그러고 싶은 마음이다. 왜 이런 일을 내가 당해야 하는지.. 다른 사람의 잘못으로 왜 내가 이런
경우를 당해야 하는지.. 아무리 생각해도 알 수 없지만.. 이미 내려진 결정을 뒤집을 수 있는 능력도 내게는 없으니.. 이렇게 당하고만
있어야 하는건지.. 진짜로 마음이 편치 않다. 오히려 화가 난다. 디자이너 동생도 피해자이고.. 나도 피해자이고.. 관계의 재정립이
필요한 시기가 되었다. 에휴~ 사는 게 뭔지.. 사회가 뭔지.. 함부로 무시당하는 사람이 되진 말아야 하는데.. 정말 세상살기 어렵다.

동영상 변환 인코딩 중..

PDA를 쓰게 되면서 부터 참 별 것을 다하고 있다. PDA의 부가기능을 쓰지 않으면 왠지 손해보는 것 같은 기분때문일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말에 동생이 사는 문막에 갈 건데 갈 때 심심할까봐 미리 이렇게 동영상을 다운받아서 변환 인코딩을 하고 있다. 그냥 재생을
해도 될 것 같기는 하지만.. 아무래도 용량이 용량이다 보니 이렇게 인코딩을 해서 집어 넣는게 여러모로 이점이 많다. 다만 인코딩
작업에 시간이 걸린다는 것이 문제점이긴 하지만.. 작업걸어놓고 다른 일 하면 되는 거니까.. ^____^ 버스에서 보면서 가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