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9월 12, 13 라이딩 기록

주말만 기다린다는 말.. 자전거를 타기 전에는 주말이나 주중이나 크게 다를 바 없는 일상이었기 때문에 주말이 그렇게 기다려지지 않았지만 요즘은 다르다. 주말엔 자전거를 타고 멀리.. 내 힘이 닿는 곳까지 갈 수 있기 때문이다. 힘이 닿는 곳까지 가는 건 아니고 아침 일찍 나가서 점심 때 돌아오는 코스를 주로 타고 있다. 혼자서 점심 먹기가 참.. 그렇기 때문이다. 최근엔 대성리 코스로 타고 있는데 이번 주말도 역시 대성리로 향했다. 토요일 아침엔 항상 컨디션이 썩 좋은 것 같지는 않지만 자전거를 타고 나가면 또 몸상태가 달라진다. 신기하게도 말이다.

[sgpx gpx=”/wp-content/uploads/gpx/runtastic_20150912_1206.gpx”]

점심 때 돌아올 수 있는 대성리 코스는 딱 이렇게 타면 될 것 같다. 약간은 싸늘한 바람이 불어서 나갈 때는 춥지만 자전거로 속도를 내면서 달리면 열이 나기 때문에 땀을 제법 흘린다. 그리고 오르막이라도 나오면 미친 듯 심장은 펌프질을 하고.. 정상이 가까워지면 숨은 이미 턱까지 차있다. 그럼에도 페달을 밟는 것은 아마도.. 그 심장의 쿵쾅거림과 숨이 차는 느낌이 좋아서가 아닐까 싶다. 70km 정도는 편하게는 아니지만 무리가 되는 거리는 아니기 때문에 좀 더 멀리 가고 싶지만 지금 자전거로는 아무래도 속도를 내는 게 한계가 있기 때문에 당분간은 쉽지 않을 것 같다. 물론 둘이 가면 점심을 먹고 더 달릴 수도 있겠지만.. ㅋㅋ

[sgpx gpx=”/wp-content/uploads/gpx/runtastic_20150913_1217.gpx”]

그리고 일요일에는 일부러 업힐 구간을 골라서 탄다. 공도에서 오르막을 오르는 게 확실히 더 힘들겠지만 소심해서 자전거 도로 중의 업힐 구간만 이용하고 있다. 우산 하남에서 서울방향으로 암사고개를 넘은 다음에 광진구자전거공원에서 휴식 취하고 다시 광진교를 건너 구리를 지나서 미음나루고개를 넘는다. 불과 얼마전까지만 해도 이 고개를 넘을 때는 앞쪽 기어는 가장 작은 걸 이용했는데 이번에는 초반 급경사에서만 사용하고 그 다음 부터는 중간 기어를 이용했다. 다리에 무리가 되겠지만 그렇게 힘들지도 않은 걸 보면 원래 그렇게 넘을 수 있는 상태였는데 내가 몰라서 기어를 작은 걸 이용했는 것 같다.

토요일엔 70km 중거리를 타고 일요일엔 업힐 구간을 타고.. 주말에 자전거 타기에 딱 좋은 코스가 아닌가 싶다.

[youtube=https://www.youtube.com/watch?v=JW9YIAuYUi4]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