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나에, 그리고 3년

시간이 참 빠르다. 아니 빠르다는 것도 실감하지 못하고 있다가 며칠 전 컴패션으로부터 온 우편물을 보고 ‘아~ 시간이 벌서 이렇게 흘렀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블로그에서 단나에라는 검색어를 치니까 첫번째 마음 힐링의 시작, 단나에 라는 포스트를 볼 수 있었다. 내가 썼던 포스트인데.. 흐른 시간만큼이나 머리 속 깊이 잊혀져 있던 것 같았다. 바쁘다는 핑계로 편지 쓰는 것도 게을리하고 있고.. 한동안 편지를 안 보냈는데 이러면 안되겠다는 생각이 든다. 당장 내일이라도 편지를 써야겠다.

EC5690010-1

언제 이렇게 시간이 흘러갔는지 정말 모르겠다. 2012년에 단나에를 후원하기 시작했으니까 만 3년이 넘었다. 3년이란 시간동안 처음엔 편지도 잘 쓰고 그랬는데.. 요즘은 정말 내가 봐도 너무 한다 싶을 정도로 편지도 미루고.. 사진도 보내달라고 했는데 안 보내고.. 사진 때문에 편지를 안 쓰기 시작한 건가? ^^; 자전거는 열심히 타면서 편지 쓰는 건 그렇게 긴 시간이 걸리는 것도 아닌데 쉽게 안되는 것 같다. 공토의 관심사를 찾는 게 쉽지가 않다. 또 난 무교이기도 하고.. 그렇다고 내가 하는 일 IT 이런 이야기를 아이한테 할 수도 없고.. 내가 너무 어렵게 생각하고 있는 건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든다. 근데.. 정말 쉽지 않은 것 같다.

작년인가? 수해로 집이 부서지는 피해를 입기도 했었다는 것도 생각이 나고 한달전인가? 컴패션에서 그동안 아빠와 떨어져 지내던 단나에게 아빠, 엄마와 함께 지내게 됐다는 소식도 전해들었는데.. 그리고 이번 사진을 보니 건강하게 잘 자라고 있는 것 같아서 기분이 좋다. 근데.. 내가 편지를 너무 안써서 마음이 엄청 무겁다. 바쁘다라는 너무나 편한 핑계로 나를 길들여왔기 때문이다. 다시금 마음을 다잡는 기회로 삼아야겠다. 그리고 내 사진도 찍어서 보내줘야 하는데.. 이거 사진을 찍을 기회가.. 아닌 그냥 찍기 싫은 것일 수도 있는데.. ^^; 암튼 뭐든 해야겠다. 이렇게 시간을 낭비해서는 안되겠다는 생각이 든다. 단나에의 사진을 보고 있으니 말이다.

편리

PHP와 MariaDB, jQuery 등을 사용해 게시판, 쇼핑몰 솔루션을 개발합니다. 그누보드5와 영카트5 개발에 참여 했습니다. Linux와 Nginx는 물론 WordPress, Git 등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자전거 타기 및 사진 촬영을 취미로 하고 있습니다.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채팅 : NCUBE.NE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