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바빠써 일까? 열정이 없어서 일까? 아님 이도저도 아닌 그냥 귀찮아서 일까? 예전을 생각해보면 몸이 아파도.. 누가 돈은 준다고 한 것도 아닌데 참 열심히 사진을 찍으러 다녔던 것 같다. 없는 돈에 카메라도 이것저것 많이도 바꿨고.. 그래서 지금 이 모양 이꼴인데, 지금 소유하고 있는 EOS 7D 는 아직도 2,000컷이 되지 않는다. 구입한지가 3년이 넘어가는 듯 한데도 말이다. 사진을 찍으면서 스트레스도 해소하고 그랬는데.. 왜 이렇게 변해버렸는지 모르겠다. 예전에 찍어둔 사진을 보고 있으면 그래도 좋은데..

IMG_2290

Canon EOS 30DAperture Priority1/500secf/3.50EV75mmISO-1002007-07-17 17:02:16

어쩌면 요즘은 사진을 사진으로만 보는 게 아니라 나도 모르게 욕심을 부려서가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든다. 좀 더 잘 찍어보고 싶은 욕심? 색다른 사진을 찍어보고 싶은 욕심? 이런 것들이 사진을 찍는 것만으로도 좋던 그 마음을 방해하고 있는 것 같다. 좀 더 마음에 드는 사진을 찍기 위해 사진 이론을 공부하던 모습은 이제는 찾아볼 수도 없고.. 이젠 아주 기본적인 것은 아니까 귀찮아진 것인데.. 조금 안다고 생각될 때를 조심해야 한다고 한 것 같은데.. 아마도 내가 딱 그 상황이 아닐까 싶기도 하고.. 먹고 사는 일에 너무 많은 것을 빼앗겨서.. 그리고 요즘은 자전거라는 새로운 흥미거리에 빠져서 사진을 등한시하게 된 듯 하다.

[youtube=https://www.youtube.com/watch?v=SHUn7CG416s]

가방 속에 항상 카메라가 있던.. 꺼내서 사진을 찍든 그렇지 않든 가방에 항상 카메라가 있었는데.. 요즘은 급하면 스마트폰이 있으니까.. 근데 스마트폰으로 찍은 사진은 역시 눈에 들어오지가 않는다. 구도도 그렇고 노출 조정도 생각대로 되지 않고.. D-SLR을 사용하면서 눈만 높아져서는 사진에 담겨 있는 기억이나 추억보다는 사진 자체.. 디지털 파일에 너무 초점을 맞추게 되는 것 같다. 근데 생각해보니 딱히 사진에 추억이나 기억이.. ㅋㅋ 오늘 회사 사이트에 사진소모임이 생겨서 이런 생각이 들었나 보다.

편리

PHP와 MariaDB, jQuery 등을 사용해 게시판, 쇼핑몰 솔루션을 개발합니다. 그누보드5와 영카트5 개발에 참여 했습니다. Linux와 Nginx는 물론 WordPress, Git 등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자전거 타기 및 사진 촬영을 취미로 하고 있습니다.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채팅 : NCUBE.NE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