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목마을 1박 2일

1월 10일부터 11일 1박 2일동안 워크샵을 다녀왔다. 12월에 가려고 했던 것을 이런저런 사정으로 미루고 미루다
드디어 다녀오게 된 것이다. 난 감기때문에 가는 것이 힘들긴 했지만 나때문에 다 못가는 것도 아니다 싶어서 그냥
갔는데.. 다행히 감기는 더 심해지지는 않았다. 그러나 이곳저곳 돌아다니면서 찬바람을 쐬서 감기는 여전하다.


하남을 출발해서 우선 솔뫼성징에 들렀다. 솔뫼성지는 김대건 신부님의 생가터이다. 날씨탓인지 구제역탓인지
사람들은 찾아볼 수가 없었고 전시장도 닫혀 있어서 밖에서 사진을 몇장 찍는 것으로 만족해야했다.





다음으로는 삽교호 함상공원에 갔다. 입장료는 대인 6,000원. 함상공원에 들어가기 전에 근처 회센터에서 조개찜과 우럭회를 주린 배를 채웠다. 2시간 넘은 시간이었는데 아무 것도 먹지 않았더니 너무 무리해서 먹긴 했다. 저녁에
고기를 구웠는데 배가 불러서 많이 먹지도 못했다는.. 그런 아쉬움이 있긴 했지만 실제로 함선을 볼 수 있는 기회가
많지 않으니까 소중한 경험이었다. 더구나 수족관이나 여러 테마파크도 있어서 여러가지를 볼 수 있었다.


저녁에 먹은 고기.. 맛은 있었는데 날씨가 추워서 바로 구워 뜨끈할 때 먹지 못해서 많이 아쉬웠다. 적당히 모자란
것이 여행의 매력이라면 매력아니겠는가? 감기로 술도 많이 마시지 못했고 대신 이런저런 이야기를 많이 했다.



왜목마을에서 묵었던 왜목펜션빌이다. 날씨때문이었을까? 찾아온 손님은 우리밖에 없었다. 붙임성이 좋은 고양이가
있어서 재미있었다. 왜목마을은 일출과 일몰을 볼 수 있는 곳인데 일몰은 어떻게 봤지만 일출은 눈 때문에 볼 수가..
사실 날씨도 추워서 나가기 싫었는데 창 밖을 보니 눈이 제법 내려서 나가지 않길 잘했다는.. 펜션에서 차로 5분 정도
이동하면 바다가 나오는데 거기에서 일출을 볼 수가 있을 것 같았다. 다음에 기회가 되면 다시 한번 가보고 싶다.

워크샵이란 이름의 짧은 1박 2일 여행이었다. 날씨가 도와주지 않아서 우렁된장을 먹지 못하고 온 것이 아쉽지만
다시 못가는 것은 아니니까.. 그것보다는 직원들끼리 그동안 하지 못했던 이야기를 조금이지만 그래도 할 수 있어서
좋았던 시간이었다. 감기만 아니었다면 더 즐겼을텐데.. 갑가지 감기에는 걸려서 그래도 1박 2일 즐거웠다. 나름.. ㅋ

2 Replies to “왜목마을 1박 2일”

  1. 작년 한해동안 방치하다 시피 방만하게 운영한 온타운,
    새로운 마음으로 다시 시작합니다.

    다시 온타운과 함께 시끌벅적한 블로그세상을!!

    바뀐 기능들을 살짝 나열하면

    1. 트위터 계정 지원 ( 오픈아이디는 더이상 지원하지 않습니다. )
    – 블로그가 없는 분들도 트위터 계정으로 ‘이웃끼리’ 와 트위터에 글, 포스트 보내기 등을 할 수 있습니다.
    – 이웃분들의 채널, 갤러리, 개인페이지 등을 트위터에 공유 할 수 있습니다.
    – 이웃끼리는 SNS 서비스로서 친구를 맺고 소통 할 수 있습니다. 또, 트위터로 발행되며, 트위터 멘션도 확인이 가능합니다.
    – 이웃끼리>내블로그 에서 누가 얼마나 내 글을 트위터로 보냈는 지 알 수 있습니다.
    – 그룹기능 지원 예정

    2. 영문 블로그 지원 ( 뭐 그냥 울나라 최초의 글로벌 메타블로그? -_ -;;; )
    – 정보변경에서 사용언어를 영어로 설정하면 영문 온타운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영문검색 지원 예정

    * 트위터 계정이 있으시면 블로그인증을 서둘러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방명록에 비밀글이 안되서 여기에 정초부터 스팸 하나 떨구고 갑니다.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