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가 내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후 늦게까지 비가 내렸다. 장마라고 하니 비가 내리는 것이야 당연한 것이겠지만.. 창문으로 떨어지는 빗방울을보고 있으면
나도 모르게 감상에 젖어서 우울모드에 빠지게 된다. 하는 일이 즐겁고 사는 게 즐겁다면 빗방울도 예쁘게 보이겠지만 요즘의
나는 전혀 그렇지가 못하기 때문에 빗방울마저도 쓸쓸한 감성으로 다가오고 만다. 다르게 생각을 해보면 빗방울은 꿈을 이룬
행운아가 아닐까 싶다. 증발해서 하늘로 올라가 구름이 되고 결국엔 비가 되어 다시 땅에 떨어지니 말이다. 꿈을 이룬 것이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