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7월 23일 국수역

IMG_0201

역시나 덥다. 여름은 더워야 한다고는 하지만.. 요즘 날씨는 생각해봐도 너무 더운 것 같다. 그렇다고 해서 자전거를 안 탈 수도 없고.. 그래서 가능하면 아침일찍 자전거를 타려고 노력 중이다. 그래서 아침을 먹자마자.. 는 아니고 나름 일찍 준비를 마치고 자전거를 타러 나갔다. 어딜 다녀올까 고민을 했지만 양평이나 대성리는 아무래도 더운 날씨에는 무리일 듯 하여 국수역까지만 다녀오기로 생각했다. 왕복 55km 정도인데.. 점심 전에 돌아올 수 있을 것이라 생각을 했는데.. 생각보다 더워서 속력을 낼 수가 없어서 점심 전에 돌아오지 못하고 결국은 11시 30분쯤 콩국수로 점심을 먹고 집에 돌아왔다. Read More

2016년 7월 22일 밝은광장인증센터

IMG_0201

금요일이라고 해서 딱히 할 일이 있는 것도 아니고.. 특히나 오늘은 너무 더워서 아예 땀을 흠뻑 흘리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에 자전거를 타러 나갔다. 퇴근 길에 약간의 두통이 있어서 나갈지 망설였지만 역시나 자전거 타고 달리니까 두통은 신경도 쓰이지 않더라.. 광진구자전거공원으로 갈까, 밝은광장인증센터를 갈까 고민을 하다가 야간엔 한번도 가보지 않은.. 아이유고개를 넘기 싫었다는 소리는 아니라고는 할 수 없지만.. 암튼 팔당을 지나서 밝은광장인증센터까지 열심히 달렸다. 근데 역풍이 심해서 생각만큼.. 물론 엔진도 초기화돼서 속도를 낼 수가 없다는 게 맞을 것이다. 50여분만에 목적지에 도착을 했고 물을 마신 후 잠시 쉬다가 다시 복귀를 위해 페달을 밟았다. 다행히 역풍은 아니어서 그렇게 힘들이지 않고 집에 올 수가 있었다. Read More

점심 메뉴 고르는 게 제일 힘들어요

IMG_0241

직장인에게 있어 점심이라는 게 엄청난 의미가.. 나한테만 있는 것일 수도 있는데.. 암튼 점심 메뉴 고르는 게 코딩작업하면서 변수명 정하는 것만큼 어려운 것 같다. 혼자 먹는 거면 그날 생각나는 걸로 먹으면 되겠지만.. 여러 명이 같이 가게 되면 고려해야할 것이 많아지니까 선뜻 결정을 내릴 수가 없다. 지금 회사에서는 수요일 점심은  전 직원이.. 그래봐야 몇 명 안되지만.. 함께 점심을 먹는데.. 아마 이것도 내가 하자고 해서 시작을 했던 것 같은데.. 요즘은 괜한 짓을 했던 건 아닐가 싶은 생각이 들 때도 있다. 메뉴를 다트판에 적어놓고 다트를 던지던지 해야지.. 점심 메뉴를 골라주는 서비스가 같은 거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아바타처럼 이거 먹어.. 이러면 그냥 그거 먹는 것도 괜찮은데.. 사진은 수요일에 먹는 짬뽕!! 탕수육도 먹었는데 그건 사진을 안 찍었네?? 저기 조금 나오긴 했네?!!! Read More

2016년 7월 18일 암사고개

IMG_0201

간만이다. 퇴근 후에.. 그것도 월요일에 자전거를 타는 것은.. 월요일은 안 그래도 힘든 날이라 자전거 타기 쉽지 않은데.. 오늘은 무슨 바람이 불었는지 꼭 자전거를 타야겠다고 생각하고 퇴근을 했다. 저녁도 후다닥 먹어치우고 부랴부랴 챙겨서 언제나 처럼 암사고개 쉼터를 향해 출발했다. 너무 오랜 만이라 무리를 하지 않아야겠다고 생각을 했지만.. 어디 그게 마음대로 되나? 자전거를 타다보니까 또 무리를 하기 시작했다. 그렇다고 해서 어디가 막 아프게 그런 것은 아니고 평속 욕심이 좀 났다고 할 수 있겠다. 하지만 오늘은 평속을 노릴 수 있는 환경은 아니었다. 앞에 천천히 가는 분들도 많았고.. 산책로에 운동하시는 분들도 엄청나게 많아서 달리기 쉽지 않았다. 그래도 미사리 자전거 도로에서는 제대로 좀 달린 것 같다. 그리고 스트라바 PR이 남았다. Read More

2016년 7월 10일 양평미술관

IMG_0236

라이딩 로그를 확인해보니 근 한달만에 70km 중거리 라이딩을 했다. 올들어 가장 더운 날에 말이다. 더위에 대비한다고 아침일찍 출발을 하긴 했지만.. 내리쬐는 태양을 그대로 다 받아야 하는 자전거길의 특성상 시간이 흐를수록 점점 더 더워질 뿐이었다. 더구나 한달만이라 엔진은 완전 초기화됐고.. 페이스 조절도 실패하고.. 어찌어찌해서 양평에 도착을 해서 급하게 양갱을 먹고 한참을 쉬다가 더 늦어지면 집에 가는 게 문제가 될 것 같아서 부랴부랴 출발을 해서 열심히 페달을 밟았다. 자전거 타면서 처음으로 허벅지에 통증을 느꼈다. 그만큼 열심히 페달을 밟았다는 뜻이겠지.. 더구나 물통도 하나만 챙겨가서 갈증도 장난이 아니었다. 안되겠다 싶어 쉼터에 들러서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하나 주문해서 후다닥 마시고 땀을 식히는데.. 메뉴에 있는 콩국수가 자꾸 눈에 들어와서 결국은 콩국수까지 먹고 마지막 남은 구간을 달렸다. 12시가 넘어가니까 바람이 불어도 그 뜨거움을 어쩌지 못했다. Read More